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대사:무서운_쿰을_쿠었쿠나

무서운 쿰을 쿠었쿠나

이 대사는 일본의 국민 댄스 가수그룹 SMAP의 멤버인 쿠사나기 쯔요시가 한국에 와서 잠시간 초난강으로 활동할 때 부른 노래 '정말로 사랑해요‘에 초기 인트로에서 나레이션처럼 읊어주는 부분에서 나오는 가사의 일부인 ‘왠일이야? 이 늦은 시간에. 그랬구나, 무서운 꿈을 꾸었구나’라는 부분이다. 이 가사 자체는 멀쩡하지만, 일본인인 쿠사나기 쯔요시는 강한 발음과 받침을 한국인만큼 자연스럽게 발음하지 못했기 때문에 ‘왠니리야, 이 느즌 시간에. 그래쿠나, 무서운 쿠믈 쿠었쿠나’라는 식으로 들렸던데서 기인했다.

일본어식 표기는 ‘ムソウンクムル クオクナ’, 발음은 ‘무소운쿠믈 쿠오쿠나’로 되는데, 이런식으로 써서 읽는 것에 비해면 쿠사나기 쯔요시의 발음이 훨씬 잘 발음한 것이긴 하다. 단지 좀 어색하다 뿐이지 문제가 될 수준은 아님.

그러나 한국에서는 워낙 ‘망가지는’ 캐릭터로 활동한 초난강의 특성상 이 대사는 개그대사로 자리를 잡았고, 쿠사나기가 일본으로 돌아간 후에도 이 대사만은 남아서 ‘초난강’을 대변하는 대사가 되었다. 그리고 이 흐름은 확대되어 외국인이 어색하게 발음하는 전반을 대변하는 대사로 활용되기도 했다.

현재는 시간이 많이 지나서 많이 사용되지는 않으나, 아직도 이 때의 여파로 ‘꿈’을 개꿈이나 헛꿈의 의미로 표시할 때 ‘쿰’으로 표기하곤 한다.

대표적으로 아 시발 꿈같은 대사도 개꿈을 꿨다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아 시바 쿰’으로 쓰는 경우가 많은 것은 이 영향이 남아있는 것이다.

이후 알몸이 뭐가 나빠!사건 이후 다시 한번 부상되어 체포된 초난강 관련 기사 댓글에 ‘무서운 쿰을 쿠었쿠나’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었다.

사용법

원래 의미는 순수하게 연인의 무서운 꿈을 꾼 상황을 걱정해주는 대사이지만, 그런 용도로는 전혀(…) 안쓰이고, 주로 발음을 꺾어서 개그적인 요소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쿰’만 떼어서 쓰는 경우에는 개꿈이라는 의미가 강하게 남아있으니 실수로라도 심각한 씬에서 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 페이트-스테이 나이트의 주인공 시로가 지겹도록 꿈타령할때 텍스트를 읽으며 ‘무서운 쿰을 쿠었쿠나’라고 같이 한탄해준다.
  • 악몽을 꾸었다는 친구에게 ‘무서운 쿰을 쿠었쿠나’라고 말해서 분위기를 풀어준다.
  • 정말 좋은 꿈을 꾸다가 깨어서 아쉬움이 사무칠 때 ‘아 시바 쿰’이라고 외쳐준다.

 

덧글

대사/무서운_쿰을_쿠었쿠나.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2/05/30 13:21 저자 에리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