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대사:으아니_챠

으아니, 챠!

미드 로스트에 등장하는 설정상 한국인인 권진수가 작중 등장인물인 헐리와 마이클과 골프를 하다가 맘먹은대로 안되자 외친 단말마의 외침.

이 에피소드는 본편에 포함된 내용은 아니고 제작해놨다가 수록되지 않은 내용이라서 DVD발매 후 국내에 알려지게 되었다.

‘으아니 챠!'를 타이틀로 걸었지만 특정 대사가 아니라 전체 맥락 그 자체가 전부 명작이다. 페이퍼타올이 요기잉네와 더불어서 로스트가 남긴 괴이한 한국어의 대표적 대사로 인상을 남기고있다.

어색한 한국어를 너무나 진지하게 외치는 것이 진국. 발음은 둘째치고 열심히 연기하는 대니얼 대 킴의 열의만큼은 진심임에 틀림없다. 단지 열심히 하는만큼 더 개그가 된다는 점이 슬프다.

All your base are belong to us와 비슷한 케이스로 인터넷에서 인기를 끈 것으로 일부 대사를 인용해서 활용하면 많은 사람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수 있다.

대사 전체

영상보기

권진수 대사 영문 각본
으아니, 챠! No, why!
왜 안들어가는 거야! Why can’t I hit the ball in the hole?
너 입 닥쳐! Shut up!
너 나 지큼 동정해? Don’t pitty me!
하 젠장 되는 일이 하나토 없허! All I wanted was one thing to go right!
너두 할말 이써? Do you want to say something?
얘기 하지마 이마! 입촘 타무러! 체발! You don’t talk for once, you dont’t talk!
헐리하고 마이클한테 어터케 질수고 이써 How can I lose th both Hurley and Michael?!
왜 나락같은 섬! I hate this horrible island!
내가 머 때무네 이러느지 아무도 날 이해모테! Why doesn’t anybody understand me?
난 한번마니라도 햄보카고시픈데 All I wanted was one moment of happiness!
왜 나 꽈찌쭈느 햄보칼 수가 업서! Why! Why can’t I be happy!?
이 말도 안되는 게임은 누구 만든거야 Who invented this crazy game?
너 이러케 드러가야 되는거야 이마! 이러케 이러케! No! You horrible ball! Why!?
제발 이거 좀 푸러줘 허 나 미찌게네! Please take this handcuff off! I’m going crazy!
다들 나랑 상관업다 이거지? You don’t care about me, do you?
그런 눈으로 보지마! Don’t look at me with pity eyes!
얻어터지들다! I’ve beaten men for lesser offenses!
핫, 챠!
이거 그냥 드러가면 얼마나 좋겠는데!
그냥 들어가 이마! 이러케, 이러케 드러가!
No, you horrible ball!
Why couldn’t you go in the hole?
개같은 경우! 왜, 왜! 왜! You horrible ball! Why why why!?
되는게 없어… I’m so alone

명대사

이 하나의 씬에서 너무나 많은 명대사가 나와서 수많은 사람들이 배를 붙잡고 뒹굴게 만들었다.

이 영상에는 원 각본을 쓴 사람이 의도한 대사와 다르게 정체를 알 수 없는 대사가 된 것이 몇가지 있다. All your base are belong to us와 마찬가지로 대체로 정체를 알 수 없는 형태로 한국어로 말해진 것이 특징. 그 중에 특징적인 것을 몇 가지만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으아니! 챠!
    • 수정 : 으아아! 씨발!
    • 설명 : 분에 차서 외치는 단말마. 아마도 챠!는 한국인들이 입에 달고 사는 ‘씨발’이나 ‘썅!'을 각본가가 잘못 들어 쓴 것일 확률이 높다.
    • 활용안 : 친구들과 게임을 하다 패배하거나 했을 때 ‘으아니, 챠!'라고 외쳐주면 좋다.
      연패 후에는 대사 뒤에 ‘난 햄보카고 시픈데…‘를 붙여주면 더 효과가 좋다.
      ‘으아아’ 대신 ‘으아니’를 사용해줘도 효과는 발군이다.
  • 왜 나락같은 섬!
    • 수정 : 이 개같은 섬!
    • 설명 : 섬에 갇혀 미칠 것 같은 심상을 표현한 말로, 섬에 온 이후에 되는게 없는 권진수의 울분을 느낄 수 있다.
    • 활용안 : 뭐가 잘 안될 때 ‘섬’ 대신 다른걸 넣어서 외쳐주면 좋다.
      격투 게임을 할 때 상대는 스틱을 쓰고 내가 패드를 쓴다면 ‘왜 나락같은 패드!’ 라고 외쳐주자.
  • 난 햄보카고 시픈데 햄보칼수가업서
    • 수정 : 난 잠깐이라도 행복해지고 싶을 뿐인데, 왜 그렇게 되질 않는거야!
    • 설명 : 되는 일이 너무 없어서 대략 머리 끝까지 분이 차올라 외치는 소리. 말그대로 ‘아 진짜 되는일 하나도 없네’라는 자포자기를 분함으로 표현하면 저런 형태가 되리라.
    • 활용안 : 대사가 워낙 길기 때문에 대화에서 쓰기는 좀 힘든편이지만, 블로그 등에서 어떤 일을 기록할 때 쓰면 좋다.
      주로 잘 안된일을 기록할 때 상황 설명 후 마지막에 ‘난 햄보카고 시픈데…‘를 추가하면 된다.
      대사의 발음을 패러디해서 '~~해서 햄볶아요’ 등으로도 ‘행복하다’를 ‘햄볶다’로 치환해 활용할 수 있다.
  • 얻어터지들다!
    • 수정 : 패버린다 니들!
    • 설명 : 맛간듯한 권진수를 동정하는 눈으로 보는 두 사람에게 윽박지르는 대사. 얻어맞다의 수동태로 이렇게 쓴 것 같다.
    • 활용안 : 상대에게 농담조로 윽박을 가할 때 사용한다.
      게임에서 얍삽이를 쓰거나 핵을 쓰는 상대에게 ‘자꾸 그러면 얻어터지들다!'라고 외쳐준다.
  • 핫, 챠!
    • 수정 : 에이 씨발!
    • 설명 : 분통을 터트리고 약간 가라앉아 체념조로 외치는 욕설.
    • 활용안 : 으아니 챠와 비슷하지만 좀 진정되고 나서 혼잣말처럼 외쳐준다. 활용방식은 으아니 챠와 비슷하다.
  • 개같은 경우
    • 수정 : 뭐 이런 개같은게 다있어!
    • 설명 : 골프 게임을 하다 공이 안들어가서 공탓을 하는 것으로, 그냥 분풀이 대사.
    • 활용안 : 뭐가 잘 안될 때 어디서든 쓸 수 있다. 시험을 못봐도, 버스를 놓쳐도 언제나 쓸 수 있다.
      그냥 뭐가 잘 안되거나 잘못되었을 때 ‘개같은 경우!'라고 외치면 된다.

 

덧글

대사/으아니_챠.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1/06/30 20:08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