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용어:공밀레

공밀레

공밀레란 공대생, 혹은 이대생 등 연구 계통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내는 곡소리, 혹은 그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노동력 착취의 현장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사용되다보니 최근에는 ‘이공계 종사자’ 및 ‘이공계 대학생’ 등을 직접 지칭하는 용어로도 사용되고 있다.

발생과 의미

이 단어의 어원은 신라시대에 만들어진 에밀레종(공식명 성덕대왕신종)에서 유래된 신조어로, 30년이 넘게 종을 만들었으나 제대로 된 소리가 나지 않던 성덕대왕신종에 젖먹이 아이를 공양해 만들자 ‘에밀레~ 에밀레~‘소리를 내며 아름답게 울려퍼졌다는 설화에 기본한 이야기로, 전자제품, 혹은 IT계통 및 화학을 비롯한 기술적인 진일보를 이루었을 때 거기에 담겨진 수많은 이공계의 종사자들이 집에도 못들어가고 곡소리를 내며 노동한 결과물이라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서 나온 용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척박한 이공계 지지기반과 기술자에대한 푸대접, 사람을 쥐어짜면 결과가 나온다는 무식하고 병신같은 윗대가리들의 단세포적 사고로 인해서 혹사당하는 이공계인의 곡소리 그 자체를 표현한 것. 한마디로 ‘월등한 제품에 바쳐진 이공계 기술자들의 피와 땀’을 요약한 단어라 하겠다. 참고로 외국에 대해서는 이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 어디까지나 한국내에 한정.

이 단어가 처음 발생한 곳은 디씨인사이드의 밀리터리 갤러리로, 기반이 척박한 대한민국에서 강하고 우수한 기술이 적용된 자체 제작 무기들이 선보일 때 감탄사 비슷하게 활용되면서 발생하게 되었다. 물론 감탄사란 ‘와 저 무기 좋다’ 보다는 ‘암것도 없는데서 저런걸 만들기 위해 얼마나 이공계 종사자들을 쥐어짰는가!'라는 한탄에 가까운 것이기는 하다. 기본적으로 밀리터리 갤러리에서 발생한 단어라 처음에는 ‘국산 무기’에 한해서 사용되던 용어였으나, 인터넷을 통해서 일반인에게 알려지게 된 이후로는 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이공계 종사자들의 착취에 가까운 노동 현장이나 놀라운 제품들이 나올 때 ‘대체 얼마나 공밀레를 울렸기에 저런 것이 나온 것인가’ 등의 대사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게 되었다.

발생 관련 패러디

아래 내용은 디씨인사이드 밀리터리 갤러리에서 덧글로 올라온 공밀레에 대한 설명이다. 설명이라기 보다는 해학과 풍자에 가까운 멋진 글이라 그대로 옮기도록 한다.

. 에밀레종은 종을 만들때 애 하나를 집어넣고 만들었더니 에밀레 에밀레 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무기체계는 공돌이를 갈아넣어 사용할때마다 공밀레 공밀레 라는 소리가 난다고 하는 농담이죠
skyline21 “어찌하여 흙표가 자꾸 멈추는것이냐?”국방부장관이 묻자 기술개발 연구원들은 고개를 숙일수밖에 없었다. 그때 지나가던 한 교수가 말하였다.“흙표를만들때 막 졸업한 공돌이의 뼛골을 갈아 만들면 더이상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입니다.” 그말을 들은 연구원은 눈물을 머금고 자신의 자식을 뼛골까지 뽑아먹었다. 그뒤로 흙표는 잘 굴러다녔고 적의 포탄이 장갑을 때릴때마다 공밀레공밀레 울리게 되었다. 그소리를 들은 적군은 감격하여 더이상 포탄을 쏘지 못했다고 한다.
ㄱㄱ 우리나라는 무기 개발할때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한의 성능을 요구하기 때문에 풍족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하는 서방국가들에 비해 뒤쳐질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신라시대 때부터 전해진다는 금단의 에밀레종 제조 비법을 바탕으로 공돌이의 피와살을 갈아 넣어 무기를 개발합니다. 따라서 적은 비용을 들인것치고는 서방국가에 뒤지지 않는 무기가 완성되지만 “공밀레~ 공밀레~” 소리가 난다는 슬픈 이야기가 있습니다. 자 여기까지 읽었으면 희생된 공돌이들을 위해 다같이 묵념…_(_ _)_
고각샷 KUH의 롤아웃에 앞서 연구원들이 성능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데 흙표의 예를 떠올린 바, 역시 공돌이 하나를 갈어넣었더니 로터 시동할때마다 “공~~ 공~공~공~ 공공공밀밀밀밀밀레레레레레레레레레레레” 하는 불가사의하고 오묘한 음향이 퍼지고 역시 피탄당할때도 “공밀레~ 공밀레~” 하면서 운다 하였다. 이후로 연구원의 한이 맺힌 이 KUH의 성능에 다들 감탄한 바, 이를 수리온이라 부르더라. - 국무개사기(國武改史記), 4장 54절
ㅎ로 기갑갤에 가끔 손수 그린 그림을 푸시는 누군가가 말씀하시길, 흑표 전차가 [포미가 닫힐때나는 소리는 “샤캉-“이 아닌 “공밀레-”]
피리부는사나.. K-9 개발하면서 탄도가 안정이 안되서 전전긍긍하고 있는데 한 연구원이 “예로부터 탄도가 안정이 안될때에는 공돌이를 제물로 바치면됩니다”라고 해서 공돌이를 장전하고 쐇더니 그때부터 탄도가 제대로 안정이 되었다더라,뭇 사람들이 이를 보고 공밀레포라 부르니 아아 공밀레라…
개돼지세마리 아직도 K-9 이 3점사를 하면 공-공-공- 하고 발사된다는 소문이

활용안

고민하지 않아도 활용할 곳은 무궁무진하다. 국내에서 IT나 화학, 물리, 가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제품이 나올 때 이전 세대에 비해서 진일보한 제품이 나오면 ‘공밀레소리 쩌네염’ 등으로 위로와 노고를 치하하는 한마디를 달아주면 된다. 물론 위로와 노고를 치하한다고 이공계인의 대접이 나아질리는 없겠지만.

  • “발적화로 유명하던 삼성이 ‘갤럭시S2’에서 진일보한 모습을 보인 것을 보니, 어지간히 공밀레를 울렸겠구나.”
  • “티맥스는 야근많이해서 이혼한 사람이 나올 정도로 공밀레를 울린게 자랑인줄 아는 걸 보니 안봐도 미래가 뻔하다.”
  • “기본적인 문제 해결 방법은 제시도 안하고 공밀레만 울리면 해결될 줄 아는 수뇌부 때문에 미치겠다.”

포인트는 그냥 공밀레라는 단어를 쓰는 것보다 시니컬한 분위기로 이공계 푸대접 분위기를 까야 의미를 120% 활용했다고 할 수 있다는 점.

 

덧글

용어/공밀레.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1/07/04 01:16 저자 에리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