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용어:데우스_엑스_마키나

데우스 엑스 마키나 (Deus ex machina)

데우스 엑스 마키나(deus ex machina)는 라틴어로 ‘기계장치에서 나온 신’이라는 의미이다. 원어는 그리스어 ‘ἀπό μηχανῆς θεός’로, 복잡한 어원과 해석 과정이 있긴 하지만 요약하면 ‘절대자가 문제를 일소해버리는 것’을 지칭한다. 문제가 얽히고 섥혀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연극, 희곡이나 소설, 영화 등에서 ‘절대적인 어떤 계기’를 집어넣어 문제를 반 강제로 해결해버리는 것을 지칭한다. 주로 문학 등의 평가를 내릴 때 많이 사용되는 용어이다.

발생

데우스 엑스 마키나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Poetics), 호라티우스의 시학(Ars Poetica) 등에서 언급되는 표현으로,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직접 언급한 것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을 그리스어에서 라틴어로 번역한 책에서 나온 표현이다. 당시 그리스 사회에서 만연해있던 흥미 위주의 각종 막장드라마스러운 억지전개를 보이던 희곡이나 연극 무대 등은 이야기 전개보다 개개별의 자극적 소재를 남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당연히 자극적인 소재를 남발하다보면 뒷감당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야기가 엉망이 되고, 종극이 다가와도 문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을 수 밖에 없다. 그렇다고해서 문제를 벌려놓은 채로 극을 끝낼 수도 없기 때문에 생각해낸 것이 신을 소환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었던 것이다. 하늘에서 신이 내려와 막장전개가 되고 있던 상황에 이런저런 지시를 해서 문제를 해결해버림으로서 문제를 해결했던 것이다.

극단적으로 예를 들어 주인공이 연애를 하다 A와 결혼하고 B라는 여자와 바람을 피다가 형수 C에게 들켜서 C를 덮쳐서 임신시키자 부인인 A가 자살하고 주인공의 형님이 주인공을 죽이려고 하는 찰나, 하늘에서 신이 내려와서 이렇게 명령하는 것이다. ‘괜히 피흘리지 말고 주인공은 C를 임신시켰으니 C와 결혼해 살고 주인공 형은 B와 결혼해서 살아라. 자살한 A는 불쌍하니 내가 별로 만들어주마’. 그러면 방금까지의 Nice Boat (나이스 보트)로 흘러가야 할 전개를 잊고, 신의 뜻을 받들어 인간들이 그 지시대로 행복하게 살면서 엔딩을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이 때 ‘하늘에서 신이 내려온다’라는 것을 연극 무대에서 표현하기 위해 도르레에 매달린 크레인를 타고 무대 위에서 신의 복장을 입은 사람이 내려오게 되는데, 이를 두고 기계장치에서 나온 신, 즉 데우스 엑스 마키나라 부른다.

그리스 시대에는 이러한 형태의 희곡이 상당수를 차지했는데, 이 때문에 문학적인 시점에서 이러한 전개를 반대한 사람도 적잖이 있었으나 흥미위주의 전개를 즐거워하는 대중과, 신앙과 생활이 분리되지 않은 생활을 하던 그리스였기 때문에 이러한 작품의 인기는 매우 높은 편이었다. 그리스 3대 비극작가의 한 사람인 에우리피데스의 희곡에서는 빠지지 않고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통한 문제 해결을 보여준다. 심지어는 오디세이아에서도 마지막에 오디세우스에 의해서 참살된 혼인청원자들의 가족이 복수를 하려 하자, 아테나가 등장해서 중재하는 장면이 나온다.

아래는 아리스토 텔레스가 시학에 남긴 글의 내용이다.

In the characters too, exactly as in the structure of the incidents, [the poet] ought always to seek what is either necessary or probable, so that it is either necessary or probable that a person of such-and-such a sort say or do things of the same sort, and it is either necessary or probable that this [incident] happen after that one.

사건의 구조를 다룰 때와 마찬가지로, 캐릭터를 다룰 때에도 [시]는 언제나 무엇이 필수적인지, 아니면 개연성이 있는지를 탐구하여야 한다. 그러한 것으로 이런저런 인물이나, 대사나, 행동이 필수성이나 개연성을 가질 수 있으며, 저러한 것으로 초래되는 [사건]이 일어날 때에도 필수성이나 개연성을 가질 수 있게 된다.

It is obvious that the solutions of plots too should come about as a result of the plot itself, and not from a contrivance, as in the “Medea” and in the passage about sailing home in the “Iliad”. A contrivance must be used for matters outside the drama—either previous events which are beyond human knowledge, or later ones that need to be foretold or announced. For we grant that the gods can see everything. There should be nothing improbable in the incidents; otherwise, it should be outside the tragedy, e.g. that in Sophocles’ “Oedipus”.

“메데아”에서나 “일리아드” 중 항해해서 돌아오는 길에 벌어지는 일처럼, 플롯이 해결되는 방식은 플롯 자체의 결과에서 와야 하며 억지스러운 전개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건 명백하다. 억지스러운 전개는 반드시 극 바깥에서만 사용되어야 한다. 이는 인간의 지식을 넘어서는 곳에서 벌어지는 예전의 사건일 수도 있으며, 사전에 예언되었던 이후의 사건일 수도 있다. 그러면 우리는 “신들께선 모든 걸 볼 수 있으시다”라고 감사할 수 있을 것이다. 사건에는 반드시 개연성이 필요하며, 그렇지 않으면 적어도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처럼 비극의 바깥에서 개연성 없는 일이 벌어져야 한다.

수정바람 추가바람

활용

문학 용어

발생 어원에서도 알 수 있겠지만 문학 작중이 아닌 외부에서 작품을 평가할 때 이 용어를 언급하면 실제 기계에서 튀어나온 신이라는 특정 대상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현대 문학에서의 데우스 엑스 마키나는 플롯 내에서 진행되던 개연성을 따르지 않는 ‘외부의 인위적인 간섭에 의한 억지 해결책’을 통칭해서 지칭하는 용어다. 때문에 필연성이 떨어지는 설정, 개연성이 없는 사건으로 인한 전개, 이야기의 형평성을 떨어뜨려 설득력을 저해하는 모든 요인을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분류하여 피해야 한다고 지침으로 삼고 있는다.

이는 만화계에서 테즈카 오사무가 절대적으로 강조한 꿈 결말(夢オチ) 금지설과 비슷한 것이라 받아들이면 된다. 어떤 문제라도 해결할 수 있지만, 그것은 작품을 보는 이를 기만하는 행위가 되기 때문에 사용 자체를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서 드래곤볼에서 등장하는 아이템 ‘드래곤볼’은 죽은 사람을 살려내는 등의 데우스 엑스 마키나의 상징과도 같은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초반의 드래곤볼은 모험 플롯에 포함된 중요 요소로서 이야기의 중심에 배치되어 있으며, 또한 그것에 설득력을 부여하기 위한 각종 설정, 기능의 제한 등이 어우러져 초, 중반까지는 드래곤볼이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분류되지 않는다. 하지만 후반에 가서 캐릭터간의 싸움이 중심이 되면서 죽은 캐릭터를 등장시켜야 한다는 이유로 과정도 없이 모아놓은 드래곤볼로 되살리거나, 심지어는 민간인을 몰살시킨 베지터가 ‘드래곤볼로 되살리면 된다’는 식으로 발언하는 등의 사실상 상식적으로 수습할 수 없는 문제 해결의 열쇠로 드래곤볼을 사용할 때는 드래곤볼이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서 사용되고 있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이 외에도 복잡한 사건을 해결할 수 없을 때 캐릭터를 죽여서 문제를 해결한다거나 하는 것도 충분히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분류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기동전사 건담 시드에서 중, 후반까지 남자 주인공 둘의 이야기에 집중하느라 주위 인물들이나 주요 인물임에도 완전 방치되었던 프레이 알스터를 죽여서 갈등 구조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처리해버리는 것은 문학적 의미로 보면 ‘죽음’이라는 플롯 바깥의 요소를 이용해서 뿌려놓은 떡밥을 한번에 정리해버리는 어엿한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볼 수 있다.

비슷하게 아침드라마같은 작품에서 갈등 구조가 극에 달했을 때, 갈등대상이 ‘백혈병’에 걸리고 갈등이 있던 캐릭터가 ‘골수 이식이 가능하다’는 식으로 갈등 구조를 해결하는 정형화된 소재를 쓰는 것도 데우스 엑스 마키나의 일종으로 분류할 수 있다. 아침드라마나 기타 막장 드라마의 ‘백혈병 드립’을 비롯한 정형화된 소재를 통한 갈등구조를 해소하는 것은 그리스 시대의 희곡에서 신이 내려와 화해안을 명령하는 것에 가장 가까운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대중들이 좋아하는 자극적인 전개가 남발되면 결국 맞이하게 되는 결말이 답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전개의 작품들이 인기가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이러한 식의 전개가 반복되어 사용되면서 더더욱 그 구조를 견고히 해나가는 것이 약간 개그다. 그리스 시대나 지금이나 대중이 좋아하는 이야기는 짜임새있는 이야기보다는 그저 자극적인 이야기라는 것을 확인해볼 수 있다.

기계의 신

어원이 ‘기계에서 나온 신’이기 때문에 ‘기계의 신’이라는 의미로 많이 사용되기도 한다. 기계로 만들어진 신, 기계들의 신, 기계가 발전해 이루어진 신적인 존재 등 많은 의미가 내포되는데, 이 경우에는 기계, 특히 AI사이보그 등과 관련된 작품에서 ‘인간이 득세하는 상황’ 하에서 기계들을 지도하고 이끄는 역할을 담당하는 대상에게 이런 이름이 주어지는 경우가 많다. 혹은 절대적으로 강한 로봇이나 장치 등을 지칭하기도 한다.

대체로 인간과 기계가 대립하는 작품의 경우에 기계를 통솔하는 존재가 이 이름을 가진 경우가 많으며, 전쟁물이나 로봇물 등에서는 전함이나 기체에 이런 이름을 붙여 강한 느낌을 강조하는 경우도 있다.

데이어스 엑스는 이러한 의미에서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차용한 제목이며, 마찬가지로 기계의 신이란 의미에서 꼭두각시 서커스에서 최종장 제목으로 사용되거나, 데몬베인에서 등장하는 로봇을 ‘데우스 마키나’라고 부르거나, 마검X에서 등장하는 메인 검의 명칭이 기본적으로 ‘마키나’로 설정되어있는 등 이 의미를 차용해서 많은 곳에서 사용된다. 매트릭스 3편인 매트릭스 레볼루션에서도 최상위 통제 시스템의 명칭이 ‘데우스 엑스 마키나’로 설정되어있다.

원래의 단어가 비아냥대는 의미를 담고있는 것과 달리 이 쪽은 순수하게 ‘기계이면서 한계를 넘어선 무언가’를 지칭하고자 하는 의미로 상징적으로 많이 사용된다.

함께 보기

 

덧글

용어/데우스_엑스_마키나.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1/07/04 01:27 저자 에리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