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음악:꿈이기를_夢であるように

夢であるように (꿈이기를)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 오프닝

곡명:
夢であるように
한국어명:
꿈이기를
수록작: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
수록앨범:
DEEN 13번째 싱글 '꿈이기를'
발매일:
1997-12-17
작사:
이케모리 쥰이치(池森秀一)
작곡:
DEEN
편곡:
이케다 다이스케(池田大介)
부른이:
DEEN

상세설명

플레이스테이션 초중반기에 나온 남코의 대표 롤플레잉 시리즈인 테일즈 시리즈의 2편,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오프닝곡. 곡 자체가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오프닝을 위해서 남코와 딘이 타이업을 맺고 만든 곡이라 본 작품의 이미지를 그대로 이미지화 시킨 곡이라고 할 수 있다. PV영상 등으로 일찍부터 전파를 탔으며,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보다 몇일 앞서서 나온 DEEN의 13번째 싱글 타이틀 곡으로 시장에 먼저 선보였다.

PS1이라는 32비트 CD게임기로 옮겨오면서 이전 세대에서는 선보일 수 없었던 프로덕션IG 제작한 고퀄리티의 애니메이션과 어우러진 뮤직비디오 풍의 오프닝은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수 많은 게이머들에게 생소했던 DEEN이라는 그룹을 각인시키는 효과를 가져왔다. 당시 게임기 동호회 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동호회나 JPOP 동호회에조차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애니메이션 오프닝 영상이 나돌며 인기몰이를 했다. 당시 인터넷의 보급과 함께 동영상 다운로드가 활성화되던 타이밍과 맞아떨어져 게임자체를 안해본 사람도 이 오프닝 곡과 영상만은 알고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첫 작품인 테일즈 오브 판타지아가 리메이크 되었을 때 노래도 편곡을 바꾸거나 가수를 바꾸는 등 변경 요소가 들어갔었으나,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경우에는 리메이크 작에서도 오프닝을 그대로 고해상도로 변경만 했을 정도로 곡 자체가 단순히 인기가 있느냐 없느냐를 떠나 상징하는 바가 상당히 크다.

가사가 상당히 도치된 내용이 많아서 앞뒤를 함께 보지 않으면 내용이 이해가 쉽지 않은 것이 특징. 제목또한 국내에는 ‘꿈속에 있는 듯’이나 ‘꿈처럼’ 등의 형식으로 알려진 경우가 많은데, 가사를 보면 연인과 헤어지고나서 그 헤어짐이 ‘꿈이었으면 좋겠다’는 일종의 탄식의 내용이다. 하지만 헤어져 함께있지 않더라도 함께했던 따스하고 행복한 나날과, 기적같은 확률로 만난 그 인연은 꿈으로나마 내 안에서 빛나며 계속 있어줄거라는 메시지로 끝을 맺고 있기도 하다.

노래 자체는 기본적으로 속도도 빠르지 않고 키도 낮은 편이라 부르기도 좋은 곡인데다가 국내 노래방에도 일본 가요로 등록되어있어 오타쿠들이 On your mark(제자리에)와 함께 다같이 부르기 좋은 노래로 자주 꼽곤 한다.

가사

이하 내용은 본 위키의 라이센스와 별도로 원 저작권자들에게 해당 저작권이 있습니다. 이하 컨텐츠는 정보제공의 목적으로 업로드 된 것 뿐이며, 상업적 목적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원 저작권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리자의 책임하에 삭제,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작성시에도 항시 이 점 유의 해주시기 바랍니다.
答(こた)えが見(み)つからない もどかしさで
대답을 찾을 수 없는 안타까움에

いつからか 空回(からまわ)りしていた
언제부터인가 헛돌고 있었던,

違(ちが)う誰(だれ)かの所(ところ)に 行(ゆ)く君(きみ)を
다른 누군가의 곁으로 떠나는 너를 

責(せ)められるはずもない
탓할 수조차 없겠지

なんとなく気づいていた 君(きみ)の迷(まよ)い
왠지 모르게 느껴졌었던 너의 망설임
夢(ゆめ)であるように 
꿈이기를, 

何度(なんど)も願(ねが)ったよ
몇번이나 기도했어

うつむいたまま 囁(ささや)いた言葉(ことば) 
고개를 숙인 채로 속삭였던 말들을 

哀(かな)しく繰(く)り返(かえ)す
슬프게 되뇌이네

激(はげ)しい雨(あめ)に僕(ぼく)の弱(よわ)い心(こころ)は强(つよ)く打(う)たれ
거센 비에 나의 약한 마음은 세게 두들겨 맞아서

すべての罪(つみ)を流(なが)して欲(ほ)しかった
모든 잘못을 흘려보내 주길 바랬어
期待(きたい)と不安(ふあん)が降(ふ)りそそぐこの街(まち)で
기대와 불안이 쏟아지는 이 거리에서

僕(ぼく)は道(みち)を探(さ)して
나는 길을 찾았고

君(きみ)は隣(となり)で地圖(ちず)を見(み)てくれたね
너는 내 곁에서 지도를 봐주었지

やわらかな季節(とき)を感(か)じながら步(ある)けるような恋(こい)だった
부드러운 계절을 느끼며 걷는 듯한 사랑이었어
夢(ゆめ)であるように 
꿈이기를, 

瞳(ひとみ)を閉(ど)じてあの日(ひ)を想(おも)う
눈을 감고 그 날을 생각해

風(かぜ)に抱(だ)かれて笑(わら)っていたふたり
바람에 안긴채 웃고 있던 두사람

そして朝陽(あさひ)が差(さ)す頃(ころ) 
그리고 아침 햇살이 내리쬘 무렵, 

僕(ぼく)の腕(うで)の中(なか)
내 품안에서

眠(ねむ)る君(きみ)の優(やさ)しい幻(まぼろし)を見(み)ていたい
잠든 너의 다정한 환상을 보고 싶어
夢(ゆめ)であるように 
꿈이기를, 

心(こころ)の奧(おく)で永遠(とわ)に輝(かがや)け
마음 속 깊이서 영원히 빛나줘

君(きみ)との日々(ひび)は等身大(ありのまま)の僕(ぼく)だった
너와의 날들은 있는 그대로의 나였어

いつか描(えが)いてた未来(あした)へ 
언젠가 그렸었던 내일로 

もう一度(いちど)步(ある)きだそう
다시 한번 걸어나가자

たとえすべてを失(うしな)っても 
비록 모든 것을 잃어도 

何(なに)かが生(う)まれると信(しん)じて
무언가가 생길거라 믿으면서

きっとふたりの出逢(であ)いも 
분명 우리의 만남도 

遠(とお)い日(ひ)の奇跡(きせき)だったから
아득한 날의 기적이었으니까

 

덧글

음악/꿈이기를_夢であるように.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2/22 03:58 저자 에리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