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회사:인섬니악

인섬니악 (Insomniac Games)

인섬니악게임즈 로고

인섬니악은 미국에의 게임 개발사로, 캘리포니아에 위치해 있다. 대표작으로 스파이로 드래곤 시리즈와 라쳇 앤 클랭크 시리즈, 레지스탕스 시리즈를 개발한 바 있다. 주로 소니 세컨드 파티로 활동했으며, 최근에는 EA등과 협력해 자사 브랜드 게임도 선보이고 있다.

상세설명

인섬니악(Insomniac, 불면증)은 1994년 만들어진 독립제작사로서, 플레이스테이션으로 Disruptor라는 1인칭 슈팅게임(FPS)을 발매하면서 세상에 그 이름을 처음 알렸다. 이후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스파이로 드래곤 (Spyro the Dragon) 3부작으로 많은 인기를 모았다.

플레이스테이션2 시기로 넘어오면서 스파이로 드래곤 시리즈의 판권을 유니버설 측에서 회수해감으로서 새로운 프랜차이즈로 '라쳇 앤 클랭크‘를 만들어 소니를 통해 발매 하게 된다. 라쳇&클랭크 시리즈는 높은 판매량과 평가 양쪽을 모두 얻으며 인섬니악을 일약 스타덤에 올려놓았다.

라쳇&클랭크를 시작으로 플레이스테이션3 (Playstation3) 시대에 이르기까지 계속해서 소니와의 세컨드 파티 관계를 맺고 있으나, 소니의 협력 업체들 대부분이 소니에 회사 지분을 넘기고 퍼스트 파티화 된 것과 달리 임섬니악은 현재도 독립 제작사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다. 이는 인섬니악 측의 자사의 독립성을 중시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플레이스테이션3 (Playstation3)로 넘어오면서 새로운 프렌차이즈로 레지스탕스를 선보이면서 FPS 장르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으며, 레지스탕스1은 특유의 클래식 FPS 분위기와 독특한 세피아 풍의 분위기로 높은 평가를 얻은 바 있다. 이후 플레이스테이션3 용의 신규 라쳇&클랭크 시리즈인 라쳇 앤 클랭크 퓨쳐를 선보이면서 프렌차이즈를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있다.

2008년 말 레지스탕스의 후속작 레지스탕스2를 선보이고 이어 2009년 말 라쳇 앤 클랭크 퓨쳐2를 선보이면서 매 년 한 편씩의 게임을 꾸준히 선보임으로서 개발기간이 유난히 길기로 유명한 소니 퍼스트파티 계열 게임의 공백기를 메워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심하게 말하면 게임 퀄리티를 손해보면서까지 소니에게 파시리 당하고 있는 수준으로, 레지스탕스2라쳇앤클랭크 퓨쳐2 등으로 보면 과거 작품들에 비해서 개발기간에 얼마나 심하게 쪼달리는가를 몸소 체감해볼 수 있다.

2010년에는 이런 문제가 심각했던 탓인지 소니 산하에서만 게임을 만드는 체제에서 탈피하기 위해 일렉트로닉 아츠와 협약을 맺어 자사 소유의 IP 게임인 오버스트라이크를 제작하기로 발표한다. 이 때 소니 게임기의 팬들이 심한 반발을 보였으나, 소니 아메리카와 인섬니악은 서로의 관계에 변화는 없으며 여전한 신뢰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2011년에는 레지스탕스3라쳇앤클랭크 올포원를 런칭하는 등 PS3용 타이틀 활동을 변함없이 해나가고 있다. 그러나 레지스탕스3는 또 기어즈 오브 워3 방패막이로 쓰여서 시리즈의 팬들에게 아쉬움을 많이 샀다. 인섬니악도 이러한 결과를 받아들고서 2012년에는 ‘더이상의 레지스탕스 시리즈는 만들지 않겠다’고 발표, 이후 시리즈는 소니 관리하에 타 사에서 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회사

인섬니악 클릭

인섬니악 내부에 있는 내부 분사로, 소셜 게임 개발 및 마케팅을 위해 2011년 분리된 파트이다. 마케팅 활동 외에 아직 결과물이 가시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지만, 소니 산하에서 심부름만 하던 인섬니악에게 있어선 유의미한 도전이므로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너티독

너티독과의 인연은 상당히 오래 전으로 거슬러간다. 처음 회사를 세워 게임을 만들기 시작했을 무렵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빌딩에 입주해서 게임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첫 작품을 끝내고 스파이로 드래곤을 만들 무렵 너티독과의 인연을 맺기 시작했다. 당시 비슷한 플랫포머 게임인 크래쉬 밴디쿳을 개발중이던 너티독과는 스타일이나 회사 운영 방침까지 유사해서 매우 편한 관계가 되었다고 한다. 함께 회의를 하기도 하고, 서로의 게임 개발을 돕거나 상대방의 게임 테스트에 참여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서로 제작하는 게임에 포스터나 그림 등으로 상대방 게임의 캐릭터를 등장시키거나 하는 것은 기본이고, 스파이로 드래곤2 시절에는 크래쉬 밴디쿳의 레이싱 버전인 크래쉬 팀 레이싱의 데모버전이 수록되는 등 돈독한 관계를 보여주었다.

플레이스테이션2 시절로 넘어가서는 소니의 퍼스트 파티로서 먼저 PS2에 참여, 개발하던 너티독이 자사의 액션 어드벤쳐 게임인 잭 앤 댁스터 시리즈의 엔진을 공유해서 라쳇 앤 클랭크1을 개발하는데 사용하게 되었다. 서로의 관계는 좋았지만, 인섬니악에서는 이 문제가 자존심이 상했는지 플레이스테이션3로 진입하면서는 자사에서 직접 만든 엔진을 이용해서 게임을 제작하게 된다고 따로 언급하기도 했을 정도.

플레이스테이션3에 와서도 너티독과의 관계는 변함이 없어서, 두 회사의 첫 작품의 주인공이 이름이 같다던가(네이썬 드레이크와 네이썬 헤일)하는 식의 연계를 보여주기도 했다.

서커 펀치

너티독과 비슷하지만 소니를 통해서 연계된 케이스로, 비슷한 플랫폼 게임인 슬라이 쿠퍼 시리즈의 개발에 아이디어나 스테이지 구성에 도움을 주는 등의 참여를 했다.

하이 임팩트 게임즈

2003년 인섬니악의 인원과 너티독의 인원 일부가 빠져나가 만든 회사 하이 임팩트 게임즈가 있는데, 회사에서 빠져나갔다고는 하지만 현재도 형제회사 비슷한 분위기로 회사 위치도 바로 옆이고, 여전히 인섬니악과 너티독의 게임의 휴대용이나 외전 등을 제작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하이 임팩트 게임즈 항목 참고.

제작 게임 목록

제목장르발매일플랫폼 배급사
디스트럽터 FPS 1996 플레이스테이션1 SCE
스파이로 더 드래곤 ACT, ADV 1998 플레이스테이션1 SCE
스파이로2 립토의 분노 ACT, ADV 1999 플레이스테이션1 SCE
스파이로3 드래곤의 해 ACT, ADV 2000 플레이스테이션1 SCE
라쳇&클랭크 ACT, ADV 2002 플레이스테이션2 SCE
라쳇&클랭크 공구전사 대박몰이 ACT, ADV 2003 플레이스테이션2 SCE
라쳇&클랭크 공구전사 리로디드 ACT, ADV 2004 플레이스테이션2 SCE
라쳇&클랭크 공구전사 위기일발 ACT, ADV 2005 플레이스테이션2 SCE
레지스탕스 - 인류의 몰락 FPS 2006 플레이스테이션3 (Playstation3) SCE
라쳇&클랭크 퓨쳐 ACT, ADV 2007 플레이스테이션3 SCE
라쳇&클랭크 퓨쳐 해적 다크워터의 보물 ACT, ADV 2008 플레이스테이션3 (PSN 전용) SCE
레지스탕스2 FPS 2008 플레이스테이션3 SCE
라쳇&클랭크 퓨쳐2 시간의 틈새 ACT, ADV 2009 플레이스테이션3 SCE
레지스탕스3 FPS 2011 플레이스테이션3 SCE
라쳇&클랭크 올 포 원 ACT, ADV 2012 플레이스테이션3 SCE
라쳇&클랭크 콜렉션 ACT, ADV 2012 플레이스테이션3 SCE
라쳇&클랭크 Q포스 ACT, ADV 2012 플레이스테이션3, 플레이스테이션 비타(Playstation VITA) SCE
아우터너츠 소셜게임 2012 페이스북 인섬니악
퓨즈 ACT 2013 엑스박스360, 플레이스테이션3 EA
라쳇&클랭크 인투 더 넥스트 ACT, ADV 2013 플레이스테이션3 SCE
선셋 오버드라이브 ACT 미정 엑스박스 원 미정

안쪽고리

 

덧글

회사/인섬니악.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3/07/16 11:51 저자 에리얼